포스텍, 암 정복 한 발 앞으로
포스텍, 암 정복 한 발 앞으로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7.13 19:43
  • 게재일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크젯 바이오프린팅으로
‘방광암’ 종양 모델 제작
‘종양 내 이질성’ 분석 성공

정성준 교수, 신근유 교수, 윤웅희 씨
포항공과대학교가 암 정복에 한 발 다가섰다. 서울대학교병원과 최초로 잉크젯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방광암 종양 모델을 제작하고 ‘종양 내 이질성’을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13일 포항공대에 따르면 정성준 포항공대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 신근유 생명과학과 교수, 융합생명공학부 통합과정 윤웅희씨 연구팀은 구자현 서울대병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고정밀 잉크젯 기술을 이용해 실제 환자로부터 얻은 암세포를 정밀하게 프린팅해 방광암 종양 모델을 제작했다. 이를 이용해 암의 이질성 분석, 항암제 효과검증에 성공함으로써 새로운 암정밀 의료 프로세스를 제안했다.

최근 의료계에서는 정밀의료(Preci sion Medicine)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전정보나 임상정보 등을 바탕으로 개별 환자에게 맞춤형 진단과 치료를 적용하는 새로운 헬스케어 분야다. 특히, 동일한 조직 안에서도 서로 다른 특성을 가신 암세포들이 공존하는, ‘종양 내 이질성’을 갖고 있는 암환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정밀의료가 더욱 절실하다. 연구팀은 실제 환자의 암세포를 활용해 ‘암 덩어리’를 만들고, 세포들의 이질성을 분석해냈다. 이제껏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인공 뼈, 치과 보철, 인공 혈관, 인공 피부, 인공 장기, 바이오 칩 등 다양한 인공 대체물을 제작했지만, 이번 사례는 처음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암 모델을 이용하면 환자에게 맞는 약이나 치료법을 먼저 시도할 수 있고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개별 환자에 특화된 표적 치료를 제공함으로써 현행 치료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정성준 교수는 “바이오프린팅 기술에 바탕을 둔 정밀의료 기술은 획일적인 암 치료법에서 발생하는 부작용과 낭비를 최소화하고, 저비용으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