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재론 즉각 중단해야”
“가덕도 신공항 재론 즉각 중단해야”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7.12 19:35
  • 게재일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부·울·경 움직임에 강한 비판
총리실 중립·객관성 주문도

대구의 시민단체가 부산·울산·경남의 ‘가덕도신공항 유치전’과 관련해 “국책 사업을 뒤집는 행위를 당장 중지할 것”을 촉구하는 등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지난 2015년 1월 19일 대구시와 경북도, 부산시, 울산시, 경남도 등 5개 시·도지사는 영남권 신공항 입지를 외국전문기관에 맡겨 결정키로 했다.

5개 지역 영남권 단체장의 합의로 2016년 6월 21일 국토교통부는 김해공항을 영남권 신공항 입지로 발표했고, 5개 시·도지사는 국토부 결정을 수용했다.

하지만 부산시 등은 환경영향평가 및 타당성 조사 등에서 ‘김해신공항 확장 부적격’이라는 결과를 토대로 가덕도 신공항 건설 문제는 재론하고 나섰다. 특히, 부산시와 경남도 등은 국무총리실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12일 성명을 내고 “4년이 지난 지금, 입지와 관련한 여건 변화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김해공항 확장이 아닌 가덕신공항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알 수 없다”면서 “바뀐 것이라고는 중앙과 지방의 핵심 권력이 달라진 것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추진단은 “공항건설과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은 특정 정치 권력의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면서 “지역의 합의와 전문기관의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면, 그에 따라 일관성 있게 진행돼야 한다. 정권이 교체되었다고 해 국가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이 한다면 국민들이 어떻게 정부를 믿고 국정을 맡기겠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진단은 “현재 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 검증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이와 함께 부·울·경 정치권과 단체장들의 압박도 점차 거세지고 있는 듯하다”면서 “신공항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개입도, 정무적 판단도 있어서는 안 된다. 부·울·경은 검증위원회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어떠한 외압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 “국무총리실은 검증위원회 검증작업의 중립성과 객관성, 독립성 확보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했다.

칠곡/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