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진 내년 4월 보궐선거…사실상 대선 가늠자?
판 커진 내년 4월 보궐선거…사실상 대선 가늠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12 19:25
  • 게재일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1년 앞둔 서울·부산시장선거 명실상부 ‘대선 전초전’
통합당 안팎 “대선 잠룡이 광역단체장 도전해야” 주장도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사실상 대선 전초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4월 23일 여성 보좌진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며 사퇴해 부산시장 선거가 예고된 상황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별세로 서울시장 선거가 추가됐기 때문이다.

4·15 총선 기준으로 서울과 부산 유권자는 1천143만여 명으로, 전체 유권자 26%를 차지한다. 여기에 대법원 최종 판결을 앞둔 이재명 경기지사가 유죄를 받을 시 경기지사 재선거까지 동시에 열린다. 차기 대선이 2022년 3월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4월 보궐선거는 대선과 지방선거의 향배를 좌우할 공산이 크다.

정치권 관계자들은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 판단을 봐야 알겠지만 2곳에서 패하면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우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다른 선거 등은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로 치러야 한다”며 “국민들이 당이 변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확신을 가질 때 선거를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는 향후 국정운영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차기 후보군에 대한 하마평이 거론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의원 등이 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또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박주민 의원 등도 서울시장에 도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 김용태·지상욱 의원 등 서울을 지역구에 둔 전직의원과 홍정욱 전 의원도 이름이 오르내린다. 당 안팎에서는 대선 잠룡으로 분류되는 인사가 급을 낮춰 광역단체장에 도전해 확실한 승리를 거머쥐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무상급식 논란으로 사퇴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재도전하거나 최근 들어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영입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김해영 전 의원 등이 민주당 후보로 거론되고, 통합당에선 김세연·이진복·이언주 전 의원 등을 유력주자로 꼽는다.

서울시장, 부산시장 이외에도 다른 광역단체장에 대한 보궐선거가 치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고,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사건으로 2심 재판 중에 있다. 만약 대법원 판결에서 당선 무효형이 확정되면 서울·부산·경기 수장을 뽑는 초유의 상황이 펼쳐진다.

이로 인해 당내 역학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당대표 출마선언을 한 김부겸 전 의원은 “중요한 선거를 코앞에 둔 (내년) 3월에 당 대표가 사퇴하면 선거 준비가 제대로 되겠느냐”며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을 견제했다. 통합당 역시 마찬기지다. 김종인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4월 보궐선거까지다. 선거 결과에 따라 김 위원장의 정치적 입지는 물론 당권 구도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민주당이 소속 단체장의 궐위로 생긴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게 맞느냐는 논란이 변수다. 재·보선의 귀책사유가 자당(自黨)에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민주당의 당헌 규정 때문이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에는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돼 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