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차에 두고 내린 현금 1천900만원 주인 품으로
전동차에 두고 내린 현금 1천900만원 주인 품으로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7.07 20:26
  • 게재일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신기역 직원 윤영전 씨
유실물 습득 발빠른 대응 ‘귀감’

전동차에서 실수로 고액의 물품을 두고 내린 승객에게 빠른 대처로 물품을 돌려준 한 승무원이 화제다.

7일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2시 50분께 도시철도 1호선 반월당역에서 50대 여성 박모(서구)씨는 현금 1천900만원을 든 장바구니를 전동차에 두고 내렸다. 뒤늦게 이를 알게 된 박씨는 고객안내센터 직원에게 바로 도움을 요청했고, 이 상황을 접한 1호선 신기역 직원 윤영전(50)씨는 박씨를 진정시키는 한편 탑승했던 열차를 파악해 종합관제센터로 긴급히 유실물 수배를 요청했다.

윤씨의 침착한 대응으로 오후 1시 20분께 종합관제센터는 안심행 열차 내에 유실물이 있다는 사실을 통보했다. 이어 그는 신기역에 도착해 있던 열차에서 유실물을 발견해 주인에게 돌려줄 수 있었다. 박씨는 “오픈 예정인 가게의 계약금인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 덕분에 무사히 돈을 찾게 돼 매우 고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도시철도공사는 올해 들어 발생한 총 1천630건(4천125개)의 유실물 중 1천453건(3천751개)을 주인에게 돌려줬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