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제철보국 정신에 감사와 존경”
“포스코 제철보국 정신에 감사와 존경”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7.07 20:33
  • 게재일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서 성장한 윤재호 씨
미국 안착해 한의원 운영
신간 저술 포스코에 기증

윤재호씨가 저술한 신간 ‘신생활의 발견’과 감사편지. /포스코 제공
“제철보국으로 나라의 근간을 일궜던 고 박태준 이사장과 지금도 현장에서 땀을 흘리시는 모든 어버이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졸저를 보내드립니다”

지난 6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편지 1통과 함께 교양도서 30여권이 도착했다. 미국 시애틀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한의사 윤재호(53)씨는 최근 ‘신생활의 발견’이라는 교양 서적을 출간했다. 6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책에서 저자는 인류 역사부터 동서양의 식문화 특징들을 한의사로서 다양한 임상경험과 식견을 토대로 촘촘히 다뤘다. 음식과 밀접한 동서양의 식습관과 수면패턴, 행동양식과 문화 등을 음양오행과 최신 현대의학 이론, 문학작품 등을 넘나들며 흥미롭게 기술했다.

윤씨의 부친은 1972년 포스코 포항제철소 동력부(현 에너지부)에 입사해 22년간 근무한 뒤 1995년 광양제철소에서 정년퇴직했다.

윤씨는 편지를 통해 “어린시절 아버지의 직장인 포스코의 도움을 받아 대학까지 장학금 혜택을 누렸다”며 “이 책에 아버지의 은혜를 담아내려 노력했고 포스코 도서관에 기증해 보답하려 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서울, 포항, 광양의 도서관에 윤씨의 저서를 비치해 포스코, 계열사, 협력사 임직원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따뜻한 감사 편지와 소중한 책을 받은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윤씨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답신을 보냈다. 이에 윤씨는 다시 편지를 보내 포항에서 본인이 성장했던 추억도 전해왔다.

윤씨는 “이제 포항을 견인해온 포스코가 과거 제철보국의 정신을 이어 ‘기업시민’으로 국가와 국민들께 다가가고 있다고 들었다”며 “포스코가 그 정신을 승화해 미래 세대의 불을 밝혀주는 등대가 되기를 기원하며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