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靑 정조준… 곽상도 등 공격수, 운영위 전면배치
통합당, 靑 정조준… 곽상도 등 공격수, 운영위 전면배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6 20:02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등 강력 저지 전략
금융비리·부동산·인국공사태
태스크포스 본격 가동 방침
주호영 “검언유착 특검 추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하태경 위원장 등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인국공(인천국제공항) 공정채용TF’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백경훈, 김재섭 위원, 하태경, 주호영, 이종배 정책위의장, 임이자, 이영, 허은아 위원. /연합뉴스

국회에 복귀한 미래통합당이 상임위원회를 통한 강력한 대여 투쟁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통합당은 6일 소위 ‘입담’을 가진 공격수들을 상임위원회 내에 전진배치했다.

우선 청와대 소관 기관으로 하고 있는 국회 운영위원회에는 3선인 김도읍·김태흠·박대출 의원과 재선인 곽상도(대구 중·남)·김정재(포항 북)·이양수 의원 등 통합당 내 공격수를 배치했다. 운영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등이 다뤄지는 만큼, 공격수를 앞세워 저지한다는 전략이다. 통합당이 운영위에 화력을 집중하는 것은 모든 결정이 청와대에서 나오므로 민주당이 아닌 청와대와 싸워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통합당은 운영위 다음으로 법사위 활동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법사위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두고 윤석열 검창총장을 상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견제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법사위 경험이 풍부한 3선의 김도읍 의원을 간사로 내정했다.

통합당은 나아가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특검 카드를 꺼내들기도 했다. 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특검 제도밖에 없다”며 “추 장관이 먼저 특검을 요청하지 않을 때는 국회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 박지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둔 정보위에도 전문가를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당연직인 주 원내대표를 포함해 3선인 하태경 의원,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지낸 이철규 의원,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낸 초선 조태용 의원을 배치했다. 이 외에도 통합당은 정부·여당이 허점을 보이는 분야에서 자체 특위도 강화하기로 했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변인은 “외교안보특위 등 기존 특위에 더해 금융비리, 부동산,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등과 관련해 태스크포스(TF)를 곧 꾸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