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화진해수욕장 군사시설 주민에 돌려달라”
“포항 화진해수욕장 군사시설 주민에 돌려달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6.29 20:14
  • 게재일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라면발전협의회 기자회견
“훈련 몇번 하지도 않으면서
군 관계자들 휴양지로 이용”
軍 “전투력 유지 위해 꼭 필요
조율 위해 협의해 나갈 계획”

포항시 북구 송라면 화진해수욕장 내 육군 ‘공용화기사격군사시설’의 반환을 촉구하기 위해 주민들이 나섰다. 주민들은 사실상 군 내부 휴양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해당 장소를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고, 군 측에서는 훈련이 이뤄지는 군사시설이라고 맞서며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29일 포항시 송라면발전협의회(회장 이규범)는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들의 삶의 터전인 화진해수욕장 내 육군 공용화기사격군사시설을 주민들에게 돌려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38년간 삶의 터전을 잃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심정으로 사격장 훈련에 협조하고 참아왔다”며 “약 2㎞에 가까운 높은 담장과 철조망을 걷어내고 훈련장과 장군별장을 철거해 지역주민들과 모든 국민들이 자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관광명소개발에 적극 동참하라”고 말했다.

또한 “군에서는 군사시설이라고 하지만, 수십 년간 주민들이 목격한 결과 군 관계자들이 이용하는 휴양지로 사용되고 있다”면서 “몇 번 하지도 않는 훈련을 위해 1년 365일을 군에서만 독점하고 사용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군에서는 주민들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의견을 냈다.

육군 관계자는 “해당 장소는 휴양소가 아니고 연간 130회가량의 훈련을 하는 시설이다. 주민들이 주장하는 장성 휴양시설로 사용된다는 부분은 오해”라고 일축했다.

여기에 “화진훈련장은 2작전사 예하 유일한 지해공 합동훈련장이며 대안 훈련장의 확보가 제한되는 상황에서 군 전투력 유지나 훈련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시설이다”면서 “대체할 훈련장이 마땅하지 않은 상황에서 반납과 개방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자체 및 주민들과 조율을 위해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렇듯 휴양시설로의 사용 여부에 대해 주민과 군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군이 사용하고 있는 시설의 불법성 여부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화진해수욕장 내 군사시설 및 훈련 부지 약 3만5천평 중에서 대략 30%만 군부대 땅이며, 나머지는 공유수면 및 시유지라는 것. 이대로라면 현재 군부대 소유 부지 외에 지어진 건축물 등은 불법 건축물이며, 훈련 장소인 해변 등의 부지 역시 군이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는 것이 된다. 이와 관련해 포항시는 관련 내용을 군부대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주민 및 포항시와 최근까지 관련 논의를 했었고 인지를 하고 있다. 불법 건축물이나 불법 점유 등 토지 관련 부분은 확인 중에 있다”고 답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