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제3의 장소 불가능” 배수진 친 李지사
“신공항 제3의 장소 불가능” 배수진 친 李지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6.28 20:21
  • 게재일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지 모두 부적합’ 실무위 판정에 공동후보지 당위성 거듭 역설
최종 결론 D-4 시점, 사실상 백지화 국면서 극적 합의 이끌지 관심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 7기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연합뉴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내달 3일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지 최종 확정을 앞두고 현재 신청된 군위 단독후보지와 군의 의성 공동후보지 모두 이전지 조건을 갖추지 못해 무산 위기에 놓였다. 더욱이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이전지 선정 무산에 따른 제3의 장소 선정 불가 방침을 밝히고 있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백지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공항이전후보지 최종 선정 판단에 앞서 26일 열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는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신청한 후보지 모두 이전부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군위 의성 부단체장 등 20명으로 구성된 선정실무위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선정실무위는 주민투표 후 각 지방자치단체장이 유치 신청을 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가 선정 절차와 기준에 부합하는지 등의 적정성을 검토했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등에 따르면, 선정실무위는 군위군이 주민투표 결과와 반대되는 후보지를 신청한 것은 합의된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의성군이 신청한 공동후보지 역시 공동 신청을 해야 하는데 군위군이 신청하지 않았기 때문에 절차에 맞지 않다고 봤다.

하지만, 선정실무위는 다음 달 3일 열리는 이전후보지 최종선정을 앞두고 의성·군위군 등 지방자치단체가 후보지를 협의해 다시 신청할 것을 권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 실무위원회 검토 및 부대의견으로 권고된, 지방자치단체 간 향후 합의 결과를 반영해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이 대구·경북 미래를 위해 통합신공항을 무산시켜서는 안 된다는 지역 여론을 고려해 극적 합의에 이를지 관심을 끈다. 더불어 막판 결정을 앞두고 해당광역단체인 대구시와 경북도가 어떤 묘안을 만들어 낼지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재 대구시와 경북도는 군위군에 민항터미널 건설, 영외 군인숙소건설, 항공클러스터 조성 등 안을 제시해놓고 있지만 이 안에 대해 군위와 의성 등에서 모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합의가 쉽지않은 상황이다.

지역민들은 이구동성으로 “다음달 3일까지 앞으로 약 4일 정도의 시간이 남은 만큼 극적 돌파구를 만들어 역사에 죄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를 제3의 장소로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구에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와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가 아닌 다른 곳을 거론하는데 군위군을 설득해서 공동후보지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신공항의 합의불발시 영천과 성주를 대안으로 이야기하지만, 막상 시작하면 해당 지역에서 반대파가 나와 이를 설득하기 위해서는 또다시 1년 이상 걸리고, 기존 후보지에서 소송이 이어질 것이 분명한 만큼 지금보다 더 꼬일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