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금주 국회 복귀… 상임위원장 모두 포기”
주호영 “금주 국회 복귀… 상임위원장 모두 포기”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6.21 19:59
  • 게재일 2020.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
법주사 거주 주호영 방문
국회 원구성 문제 등 논의
주 원내대표 복귀엔
“알아서 결정할 것”

미래통합당 김종인(오른쪽)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0일 칩거 중인 주호영 원내대표를 충북 속리산 법주사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김성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가 이번주 중으로 국회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 측은 21일 “원내대표가 이번주 국회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 본인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돌아가기는 돌아가야 한다”면서 “당장은 아니지만 이번주 중에는 가야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하자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지 못한 책임을 지겠다”며 원내대표직 사의를 밝히고 일주일 간 전국 각지 사찰을 돌았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복귀와 함께 상임위원회 등 국회 정상화도 내비쳤다. 다만, “우리는 상임위원장은 다 포기하고 가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국민만 보고 (국회로) 돌아가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전국의 사찰을 주유하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아가 국회 복귀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 복귀는) 본인이 알아서 결정할테니 기다려보시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일단 더는 여당하고 협상할 일은 없어져버렸다”며 “지금까지 해온 관행을 깨버렸으니까. 우리 나름의 대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 비대위원장과 주 원내대표가 충북 보은군 법주사 경내에서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속리산 법주사에서 김 위원장, 송언석(김천) 비서실장 그리고 법주사가 위치한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구의 박덕흠 의원과 함께 주 원내대표를 만났다”며 “주 원내대표가 그간 고민과 마음 고생 탓에 얼굴은 조금 상한 듯 보였지만 한편으로는 여유있는 모습”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남북 관계의 위기를 딛고 일어나기 위해서, 여야가 힘을 합쳐 협치하고 상생해야 할 때”라며 “민주당도 더 이상 소탐대실의 자세가 아닌, 더 큰 대의를 위해 비우고 채우는 순리의 정치가 필요한 때임을 깊이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다.

한편, 주호영 원내대표와 복귀와 함께 국회는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통합당의 선택지는 법사위 사수 원칙을 고수하며 18대 상임위를 모두 여당에 넘기거나 절충안을 놓고 재협상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절충안은 법사위를 법제위와 사법위로 나눠 여야가 번갈아 맡는 방안이다.

이에 대해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대화 재개 여부의 키는 여당이 가지고 있다”고 말해 주 원내대표가 국회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이에 상응하는 최소한의 양보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민주당이 18개 상임위를 독식할 시 국난 상황에서 국정운영의 책임을 전적으로 지게 돼 차기 대선에서 여권에 치명상이 될 것이란 셈법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반도 안보 위기 국면에서 국회 파행을 지속하는 자체가 단기적으로 통합당에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