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6.07 19:33
  • 게재일 2020.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회 포항미협 정기전
포스코갤러리 내달 24일까지
회원 105명 다양한 작품 전시

최지훈作

“예술가에게 아픔은 깊은 색채와 새로운 조형세계로 탄생하듯이 코로나19로 인하여 전 세계가 고통 받는 바이러스와의 처절한 싸움은 인류에게 또 하나의 인간의 생명과 삶의 영속에 대한 짙은 고뇌와 수많은 작가들과 포항미술협회 회원님들에게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야할 숙제를 제시하지 않나 합니다”

한국미술협회 포항지부(지부장 권종민)가 서른여덟번째 정기전에 부친 글이 의미롭다. 변신의 의지가 전해온다.

얼마전 제17대 포항미술협회를 출범했던 포항미협 회원들이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희망하는 떨림과 울림를 담은 작품들로 정기전을 갖고 있다. 포스코 본사에 위치한 포스코갤러리가 그‘무대’다.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란 이름을 단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사태란 초유의 재앙을 만나 모두 힘든 상황이지만 희망찬 내일의 모습을 담아내려는 의도가 담겼다. 포항의 역사와 현재, 변화의 중심에 있는 포항을 되돌아보자는 뜻이다.

전시에는 김두호 이형수 손성범 최재영 김왕주 김귀조 김정숙 배현철 이철진 이동섭 김대락 박해강 한승협 최지훈 강영주 등 원로 중진에서 신진작가까지 회원 105명이 한국화 서양화 공예 조각 디자인 서예 문인화 민화 등 여러 빛깔의 작품을 펼쳐놓고 있다.

 

손성범作
손성범作

구룡포, 송도, 장미 등 역사와 문화가 서려있는 포항 산하의 아름다움이 짙은 붓질 속에 아득하게 감겨오는 구상회화의 진수인 자연의 미감을 한껏 우려낸 풍경과 정물 그림들은 짙은 붓질과 청명한 화면, 산뜻한 자연, 눈시린 초록, 초현실 풍경 등 다채로운 표현력들이 눈길을 끈다.

전통과 현대의 다양한 접목과 시도를 보여주는 현대미술 작품들도 개성 가득한 작가들의 창작과 실험정신을 만날 수 있다.


서예 작품은 논어 반야심경 등 다양한 기교와 서체를 선보이고, 문인화 역시 ‘화여기인’(畵如其人·그림은 그 사람과 같다)의 심정으로 땀흘린 끝에 탄생시킨 작품들이 나왔다

조각 작품은 본래 스타일에 매몰되지 않고 전통적인 기법들을 이질적 재료와 결합하기도 하고 공예와 민화에서는 다기, 식기 등 일상용품에 그림을 그려넣은 포크아트부터 책가도, 화조도 등 다양환 민화를 선보인다.

권종민 한국미술협회 포항지부장은 “회원님들의 작업실에서 코로나19 팬데믹 고통 속에 피어난 작품들이 한 곳에 모였다. 사명감과 혼을 담은 회원들의 소중한 작품들이 포항시민들께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을 향한 희망의 메시지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7월 24일까지 계속된다.

한편, 포스코갤러리는 전시기간 동안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다수가 참석할 수 있는 개막행사를 별도로 진행하지 않았으며, 관람 시에는 일정 간격 유지, 단체관람 제한 등 예방대책을 실시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