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시즌2’ 경북도는 관심 밖?
‘혁신도시 시즌2’ 경북도는 관심 밖?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8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공기관 추가 이전 관련
타 시도 물밑 유치전 상황에도
구체적 추진 계획 전무한 실정
지역 정치력 부재 탓하기 앞서
TF 구성 등 치밀한 대응 시급

경북도에 대형 국책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국책 사업 유치 경쟁에서 잇따라 실패를 거듭하고 있어 철저한 준비와 기획력, 치밀한 전략 수립이 요구되고 있다.

더욱이 국토교통부(국토부)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계획(혁신도시 시즌2)하고 있으나 경북도는 공공기관 유치 계획 수립조차 않고 있어 경쟁도 해보지 않고 포기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3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의 국책 사업과 공공기관 유치 사업 등은 각각의 관련 부서에서 담당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앞서 도가 유치전에 뛰어든 대형 국책 프로젝트 실패는 당연한 결과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는 정치력 부재만 탓하며 책임회피에 급급하고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경북도 한 관계자는 “다른 지자체의 경우 대규모 국책 사업과 공공기관 유치 사업에 전담 T/F팀까지 꾸려 적극적으로 중앙정부 설득에 집중하고 있다”며 “정치력 또한 중요하지만 치밀한 전략과 철저한 준비 및 기획력을 우선 갖춰야 한다”고 꼬집었다.

실제 최근 방사광가속기를 비롯해 미래해양과학관, 소방복합치유센터 등을 유치하는 데 성공한 충북도의 경우, 정부의 발표 계획보다 빠른 움직임이 한몫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전문가들의 조언, 정부 평가 기준에 맞는 체계적 전략 수립, 도 공무원들의 열의 등을 성공 비결로 꼽았다.

반면, 경북도는 정부의 구축 평가기준을 마련하고 나서야 그제야 유치 의향서를 제출하는 등 사전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런 가운데 최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지방 정부들이 정부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방침을 기정사실로 하면서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국토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은 혁신도시 10곳이 안착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같은 정부의 방침에도 경북도는 현재까지 어떠한 계획도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충남도와 충북도, 강원도, 광주시, 전남도, 부산시 등은 국토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 계획이 포함될 것으로 보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어 경북도의 움직임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받아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건설하겠다며 준비단을 꾸렸고, 충북도는 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원 근거를 담은 조례안까지 입법예고했다.

또 강원도에선 춘천·원주·강릉뿐 아니라 평창·홍천·횡성 등도 제2혁신도시 유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광주시는 에너지와 정보통신 등 7개 분야, 35개 기관을 유치 대상으로 압축했으며, 전남도는 23개 기관을 선정해 정부 발표 기준에 맞춰 유치전을 펼칠 계획이다. 전북도는 전담팀을 꾸려 1차로 이전한 금융·농업과 관련성이 높은 기관 등 35곳을 목표로 파급효과에 집중하고 있다. 부산시도 혁신도시 시즌2를 맞아 시즌1 당시 이전했던 금융, 해양수산, 영화영상 부문의 나머지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최근 국토부에 다른 일로 방문했을 때 이와 같은 이야기를 듣고 정식으로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한 계획을 문의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계획이 없는 것으로 들었다”면서 “단지 이 용역은 현재의 혁신도시들의 성과를 평가하는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