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음식물쓰레기, 연 수십억 들여 타지서 처리
포항 음식물쓰레기, 연 수십억 들여 타지서 처리
  • 전준혁·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8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기간 종료 앞두고 신규 처리시설 확보 못해 청주업체에 위탁
지난해 7월에서야 후보지 모집 나서 대체시설 부지 확보조차 못해
다량배출 사업장 쓰레기대란 불보듯 … 시·의회 늑장대처 도마에

포항시 청소행정이 각종 민원을 양산하고 있다. 기초의원 주민소환 사태로까지 번졌던 포항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에 이어 포항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이 계약 기간 종료를 앞두고 신규 처리시설을 마련하지 못해 또 다른 민원이 불거지고 있다.

더욱이 기존 업체와 계약을 종료하면서 연간 20억원을 더 들여 수년간 타지역 업체에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맡기기로 해 세금 낭비 논란과 함께 늑장행정의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포항시는 하루에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 165t 가운데 25t을 민간업체에 맡기고 나머지 140t은 남구 호동에 있는 포항음식물자원화시설을 통해 처리하고 있다. 2001년부터 영산만산업이 운영한 음식물자원화시설이 이달 30일 계약이 종료된다. 정상적인 행정절차를 밟았다면 벌써 새 시설을 준공해 운영에 들어가야 하지만, 지금까지 대체 시설 부지 확보조차 못하고 있다.

이 시설은 포항시와 시의회, 업체가 함께 4∼5년 전부터 새 시설 건립을 준비해야 했지만 시설 계약 종료시점이 임박한 지난해 7월부터 후보지 모집에 나섰다. 또 오는 8월까지 신청지 5곳을 대상으로 입지 타당성을 조사하고 시민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입지선정위원회는 타당성 조사 결과와 시민 의견, 각 후보지 여건 등을 종합해 최종 입지를 정할 예정이다. 시는 2023년 말까지 496억원을 들여 하루 200t을 처리하는 시설을 지을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3년 6개월 뒤에야 새 시설을 건립하고, 주민 반발이 있으면 더 늦어질 수 있다. 이 시설이 완공될 때까지 그동안 포항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처리해 왔던 음식물쓰레기 문제가 현안으로 닥쳤다. 그때까지 포항의 음식물 쓰레기는 청주의 처리업체에 위탁처리할 계획이다.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하는 데만 연간 20억원이 더 들어갈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한 음식물쓰레기 대란도 우려되고 있다. 우선 대형음식점 등 음식물쓰레기 다량배출사업장은 영산만산업을 대체할 새로운 처리업체를 구해야 한다. 주택이나 소규모 식당 등에서 나오는 음식물쓰레기 처리는 시가 담당하지만, 대형음식점 등에서 나오는 음식물쓰레기는 개별 업체가 처리해야 한다. 그동안 영산만산업은 두 가지를 모두 처리해왔다.

시는 대형음식점이 배출하는 것을 경주 한 업체에 맡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만 이달 말까지 결정하지 못하면 음식물쓰레기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

포항환경운동연합은 4일 포항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의 쾌적한 생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환경기초시설인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문제가 포항시와 포항시의회의 늑장대응으로 인해 외부위탁이 결정됐다”며 “음식물쓰레기를 위탁하기로 한 시의 결정은 발생지 처리원칙에 어긋나며 적환장 설치, 비용증가, 장거리 이동 등 처리과정에서 발생할 여러 가지 상황과 기존업체의 고용승계 문제까지 겹쳐 앞으로 어떤 식으로 해결책을 마련할지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지난 10년 전부터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문제를 알고도 뒷짐만 지고 있었고, 결국 이러한 상황에 도달했다”고 성토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영산만산업은 이달 말까지만 시설을 운영할 수 있고 7월 1일부터 시설을 철거하게끔 돼 있어서 배제했다”며 “연말까지 새 후보지를 정해 새 시설 건립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혁·이시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