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로드맵 일부 공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로드맵 일부 공개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6.02 20:11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과 관련된 계획을 일부 공개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3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회의에서 치료제·백신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 ‘로드맵’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민간과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 항체 치료제와 감염증을 극복한 환자의 혈장을 다른 환자에게 투여할 약제처럼 만든 혈장 치료제를 모두 개발한다.

항체 치료제의 경우 국립보건연구원이 세포 수준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후보물질을 확인했고, 민간 기업과 함께 페럿(Ferret·족제비의 일종) 15마리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 페럿에게 이 후보물질을 투여하자 콧물, 기침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사라졌고, 폐의 염증도 크게 개선됐다는 것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앞으로 생쥐와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을 진행해 후보물질의 약효와 안전성 등을 평가하고, 다음달 중 해외 임상시험도 시작할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내년 상반기에 항체 치료제를 어느 정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이런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밖에 코로나19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렘데시비르’의 국내 도입을 위해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