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일 단독 개원” 통합“히틀러 독재”
민주 “5일 단독 개원” 통합“히틀러 독재”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6.02 19:38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원 구성 협상 대치 지속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 개원일과 원 구성 협상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21대 국회 시작부터 강대강으로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여야가 한발도 물러서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간의 회동에서 ‘절충안’이 나올 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미래통합당을 제외한 여야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5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원 구성 협상을 마친 이후 개원하자는 통합당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5일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 선출을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회법 제5조 3항에 따르면, 총선거 후 첫 임시회는 임기 개시 후 7일째 되는 날(5일)에 열도록 하고 있다. 각 상임위원회 위원장은 그날로부터 3일 이내(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의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인양 포장되던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임시회 소집요구서 제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권력에 취한 정권을 언제까지 국민이 용납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나. 이건 2009년 (현 청와대 비서실장인) 노영민 당시 야당 비서실장이 한 말”이라며 “민주당 지도부는 이 말을 다시 새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통합당과 합의없이 5일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자체 법률검토 결과를 제시하며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교섭단체 간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자기들 편한 것만 내세워 개원은 법대로 지키자고 하는데,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독재 정권이 없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꼬집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