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저한 손씻기가 감기 처방 71% 줄였다
철저한 손씻기가 감기 처방 71% 줄였다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5.26 20:05
  • 게재일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과 4월 처방건수 급감
고령 만성질환자 병원 방문도 ↓

감염병 유행으로 손 씻기,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감기 환자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디지털 헬스케어기업 유비케어에 따르면 원외처방 통계분석솔루션 프로그램인 유비스트(UBIST)로 코로나19 유행 후 의료기관의 처방 조제액, 처방 건수 등을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급성 비인두염과 같은 감기 관련 처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줄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생활화하면서 감기 발병률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감기를 주로 앓는 아이들의 병원방문 횟수 자체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끼쳤다. 지난 3월과 4월 두달간 10대 이하 환자에 대한 처방 건수는 각각 67%, 76% 감소했다. 코로나19 유행 속 병원을 기피하는 경향이 심해진 데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개학을 연기해 집단생활이 줄어들면서 유행성 질환이 퍼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 인해 소아청소년과 이비인후과의 처방 조제액과 처방 건수도 급감했다. 소아청소년과의 올해 4월 처방 조제액은 52%, 처방 건수는 76% 감소했다. 이비인후과 역시 처방 조제액과 처방 건수가 각각 52%와 63% 줄었다.

반면 고령 만성질환자의 경우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하면서 병원 방문 횟수를 줄이기 위해 장기 처방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3월 60대 이상 환자에 대한 처방 건수는 5% 감소했으나 처방량은 오히려 4% 늘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