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
  • 이용선기자
  • 등록일 2020.05.25 20:22
  • 게재일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지난 1차 회견 때 발언한 내용을 정리한 내용의 전문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이용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