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한국당 “27일 합당안 상정…비대위서 당명 결정”
통합·한국당 “27일 합당안 상정…비대위서 당명 결정”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5.25 19:51
  • 게재일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27일 합당 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25일 오후 한국당 염동열 사무총장, 최승재 당선자와 합당수임기구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은 26일 최고위를, 통합당은 27일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합당 관련 안건을 상정한다”고 밝혔다.

합당을 하기 위해 통합당은 전국위 의결, 한국당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 사실상 27일이면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가 모두 마무리되는 셈이다.

양당은 합당 이후 당명 개정 가능성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수임기구 합당회의에서 (당명을) 정해야하지만 비대위에서 당명을 새로 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합동회의 때는 당명을 두고 별도의 얘기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비대위에서) 개정하면 그 안을 따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합당 방식은 신설합당이 아닌 흡수통합 방식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신설합당을 할 경우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등이 통합당으로 합당할 때처럼 당명 변경을 비롯해 최고위원 배분 등으로 인해 합당까지 시간이 길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통합당 한 관계자는 “신설합당은 절차가 복잡하다”며 “정당법상 흡수통합을 해야 절차가 간단하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