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협력사협회, 지역 중기와 상생 ‘실속’ 높여
포스코 협력사협회, 지역 중기와 상생 ‘실속’ 높여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5.25 18:55
  • 게재일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상생지원단
우수사례 발표하고
적극적인 지원활동 다짐

포스코 협력사협회가 이끄는 협력상생지원단이 포항지역 우수사례로 선정된 대국이엔지에 현장 위험요소를 개선할 수 있는 경영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협력사협회가 이끄는 협력상생지원단이 지역 중소기업과 적극 상생하고 있다.

포스코 협력사협회는 최근 최근 경영컨설팅 중간성과를 발표하고 적극적인 지원활동을 다짐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1월에 출범한 협력상생지원단은 포스코 협력사가 보유한 다양한 경영 실무역량과 전문 노하우를 활용해 상대적으로 인력과 경험이 부족한 신생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에 컨설팅을 1년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협력사 경영진들이 포항과 광양 지역에 소재한 31개 기업을 대상으로 전문 컨설팅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컨설팅 프로그램이 절반 가량 진행됨에 따라 협력상생지원단은 우수 지원사례를 발표하고, 이를 상호 벤치마킹함으로써 운영 방향을 발전시키기로 했다. 향후 프로그램은 협력사 경영진들이 주기적으로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하고 문제점을 개선하는 현장중심의 지원활동으로서 발전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수사례에서는 포항에서는 대국이엔지가, 광양에서는 웰컴이 선정됐다. 열교환기 등 산업용 기계를 제작하는 대국이엔지는 컨설팅을 통해 안전 관리와 작업 효율을 높일 수 있었다.

여기에는 협력상생지원단의 꾸준한 평가활동과 개선 지원이 한 몫 했다. 파인스, 청인, 만서기업, 포웰 등 포스코 협력사들은 지금까지 매달 대국이엔지 현장을 방문하고 평가함으로써 위험 요소를 개선했다.

현재는 대국이엔지가 스스로 안전을 관리할 수 있도록 안전작업허가서, 작업표준 등을 작성하는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또한 최적의 설비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작업기계 점검기준서를 비롯한 다양한 표준문서를 관리하는 방법도 교육하고 있다. 협력사 경영진뿐만 아니라 팀장급인 전문 실무진들도 동참해 프로그램 효과를 배로 높이고 있다.

크레인을 운전하는 웰컴은 안전관리 수준을 높인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대형 크레인을 운전하는 작업의 경우에는 작은 실수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세심한 안전지도가 필요하다. 이에 웰컴은 컨설팅 초기부터 협력상생지원단에 안전관리 노하우 교육을 최우선적으로 요청했다.

에프엠씨, 성광기업, 포트엘, 피엠에스, 화인 등 5개 협력사는 웰컴 직원들을 위한 1:1 대면 교육을 진행했다. 벤치마킹 차원으로 웰컴 직원들이 협력사 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안전에 대한 필요성을 바로 느낄 수 있도록 지원했다.

포스코 협력사협회 관계자는 “포스코 협력사들도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맞춤형 컨설팅 지원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다방면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