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27일 정상 추가 등교 확산지역, 총 2/3 이내 학생만”
유은혜 “27일 정상 추가 등교 확산지역, 총 2/3 이내 학생만”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5.24 20:18
  • 게재일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2·중1·초1~2·유치원 등교 맞춰
최근 ‘n차 감염’에 대비 대책 고심

코로나19 집단감염 재확산 우려에도 오는 27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교개학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다만, 코로나 확산 우려지역은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가 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중학생·초등학생·유치원생으로 확대되는 등교 수업 대책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 추가 지원방안 브리핑에서 “격주제, 격일제 등 학사 운영 방안이 적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이 등교 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27일에는 고2와 중1·초1∼2·유치원생의 등교·등원 시작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는데다 대구를 비롯한 전국적으로 n차 감염 추세가 나타나는 등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등교 개학 대책을 마련 중이다.

유 부총리는 또 “초등돌봄은 학사운영과 연계해 빈틈없이 제공함으로써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5월 27일 등교수업으로 학교의 돌봄 지원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오전반·오후반, 격일제·격주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더라도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지원 인력과 공간 등을 추가로 확보해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또 학교가 학생의 안전·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직원의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방안으로 6월 한 달간 교사들의 외부연수, 회의, 행사 출장 부담을 없애고 학교 폭력 실태조사도 연 2회에서 1회로 통합 실시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올해 교육청 대상 교육부 종합 감사는 취소할 것”이라며 “수업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올해 범교과 학습의 이수 시수를 절반 이상으로 대폭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방과후학교 강사, 퇴직 교원, 시간 강사 등을 활용한 3만여명의 지원인력을 유·초·중·고 특수학교에 신속히 배치하겠다”고 언급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