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영, 감독 데뷔… “오랜 꿈, 하고 싶었던 일 도전”
정진영, 감독 데뷔… “오랜 꿈, 하고 싶었던 일 도전”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21 20:07
  • 게재일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출작 ‘사라진 시간’ 온라인 제작보고회 가져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이야기하는 정진영 감독.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쑥스럽지만 열일곱살 때의 꿈을 쉰일곱에 이루게 됐습니다.”33년 차 베테랑 배우 정진영이 감독 데뷔작 ‘사라진 시간’을 소개하며 겸연쩍게말했다. “다른 때보다 굉장히 떨리고 긴장된다. 어제 잠을 못 잤다”고 말하는 그의 눈은 빨갛게 충혈돼 있었다.

정 감독은 21일 열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감독은 17살 때 꿈이었지만 대학에 들어가 연극 동아리에서 배우 활동을 시작한 이후, 연출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아니라는 생각에 포기했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4년 전 한 번 해보자 용기를 냈다. 내 스타일에 맞게, 감당할 수 있는 사이즈와 느낌으로 만들어 보자 생각하고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만들었다가 망신당하면 어떡하나 겁을 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도 겁이 나지만 겁만 내다가 내 인생이 그냥 지나가겠다 싶어 비판과 비난은 감수하고, 하고 싶었던 일을 해보자 뻔뻔함과 용기를 갖게 된 것 같습니다.”영화 ‘사라진 시간’은 시골 마을에서 발생한 의문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던 중, 하루아침에 집도, 가족도, 직업도 사라지고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충격적인 상황에 빠진 형사 형구(조진웅 분)가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미스터리의 형식을 빌려 말하고자 하는 것은 ‘삶의 정체성’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다.

정 감독은 “사는 게 뭔가, 나라는 존재가 뭔가 하는 생각을 어렸을 때부터 해왔고, 그 이야기가 이리저리 숙성된 것 같다”며 “그 얘기를 재미있게 만들고 싶었다.

관객이 다른 생각을 못 하게, 예상치 못한 곳으로 스토리를 끌고 가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작품을 구상하면서 형구 역에 조진웅을 0순위로 떠올렸고, 평소 그의말투를 생각하고 그가 연기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시나리오를 썼다고 했다. 탈고하자마자 건넨 초고를 읽은 조진웅은 하루 만에 출연을 결정했다.

정 감독은 “조진웅을 떠올리면서 썼지만 과연 할까 싶었고, 선배라고 부담을 줄까 봐 미안해서 망설였다”며 “빨리 거절당해야 마음 편하니까 탈고하자마자 준건데 다음 날 하겠다고 해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고 고마웠다”고 했다. 조진웅은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상당히 미묘한 맛이 있었고 빨리 작업해 보고 싶었다. 해저에서 보물이 나온 듯한 느낌이었다”며 선배 배우이자 신인 감독을 한껏추어올렸다. 영화는 다음 달 18일 개봉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