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기쁨의교회 담임목사 “외출 대신 독서 어떠세요?”
포항기쁨의교회 담임목사 “외출 대신 독서 어떠세요?”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5.13 19:55
  • 게재일 202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석 목사, 코로나19로 지친
신자들 위한 ‘추천도서 이벤트’

‘갑자기 닥칠 재앙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

박진석<사진> 포항기쁨의교회 담임목사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신자들을 위한 ‘담임목사 추천도서 이벤트’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목사는 지난 10일 ‘마지막 때의 환상과 징조’(예찬사)를 첫 번째 추천도서로 소개했다.

코로나19로 나들이하기도 어려운 시절, 바깥 출입을 줄이는 대신 온 가족이 함께 실내에서 독서로 마음의 양식을 길러보자는 취지다.

이 책은 미국의 저명한 목회자이자 마약·알코올중독 치유와 회복을 도와주는 세계적 사역자인 저자 데이밋 윌커슨 목사가 목격한 마지막 때에 관한 충격적인 환상과 징조들을 기록한 책이다.

‘마지막 때의 환상과 징조’ 표지.
‘마지막 때의 환상과 징조’ 표지.

저자는 생애에 두 번의 환상을 봤다고 말한다. 1958년에 첫 번째 환상을 보았으며, 1973년 봄에 지구상에 임할 다섯 가지 비극적인 재난들에 관한 두 번째 환상을 봤다고 전한다.

경제혼란, 격렬한 기상변화와 지진, 온갖 더러운 것들의 홍수, 광란의 박해, 미래 청년들의 문제들, 쌍둥이 빌딩의 무너짐 등등에 대한 환상이었다.

박 목사는 “이 책은 시대의 징조와 교회의 모습을 나타내는 책이다. 코로나19 이후의 삶을 준비하는 성도가 어떻게 지피지기하며 거룩한 교회와 나라의 사명을 이룰지 방향을 제시한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