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기독병원,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식
세명기독병원,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식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5.12 19:33
  • 게재일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 70주년 기념

포항세명기독병원(병원장 한동선)이 12일 본관 10층 광제홀에서 제4회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두 차례나 시상식을 연기했지만,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이날 의료진과 수상자 모두 마스크를 낀 채 행사에 참석했다.

개원 70주년을 맞아 마련된 이번 공모전은 ‘간병·투병·환자와 의료인의 교감, 병원과의 인연 등 포항세명기독병원과 관계된 모든 것’을 주제로 진행됐다. 환자 및 보호자 등 50여 명이 지원해 다양한 사연으로 감동을 전했다.

심사결과 총 8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대상 ‘사랑상’과 상금 100만원은 서정미 씨에게 돌아갔다. ‘마음으로밖에 할 수 없는 말’이라는 제목으로 수기를 작성해 기흉 수술을 받은 아들을 향한 애끓는 모정과 의료진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또 오미란 씨가 ‘66살 나의 아들’로 믿음상과 상금 70만원, 권희선 씨가 ‘치유와 사랑의 손길이 이어지는 세명기독병원’으로 소망상과 상금 50만원, 황성원 씨의 ‘세명기독병원이 최고다’와 최보화 씨가 쓴 ‘삶과 죽음, 그 경계에 서다’가 각각 화합상과 상금 30만원을 받았다.

한동선 병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지난 70년을 한결같이 병원을 아껴주고 응원해주는 환자와 보호자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민의 든든한 건강 지킴이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