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지역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전원 해제
예천지역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전원 해제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20.05.11 18:59
  • 게재일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예천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전원이 해제됐다.

지난달 9일부터 추가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예천7번~예천44번)의 접촉자로 분류됐던 554명의 자가격리가 지난 8일 밤 자정을 기준으로 모두 해제됐다. 이로써 지난달 9일부터 예천지역을 긴장 속으로 몰아넣었던 코로나19 상황은 일단락됐다.

예천은 지난 2월 21일 첫 확진자 발생 후 3월 7일까지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후 32일간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 하지만 지난달 9일 7번째 확진자 발생부터 같은달 30일까지 총 37명의 지역사회감염 사례가 연이어 발생해 지역사회를 공포와 불안에 떨게 했다. 이에 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해 추진했다.

질병관리본부 매뉴얼보다 더 선제적으로 범위를 확장해 검체 1천936건을 검사했고 강화된 자가격리로 적극 모니터링하면서 대응했다. 그 결과 4월 7일 이후 발생한 확진자 11명은 자가격리 중에 확진 진단을 받음으로써 이동 동선이 거의 없었다. 현재 추가 확진자 37명 중 19명은 완치 퇴원하고, 17명은 입원 치료 중이다.

김학동 군수는 “앞으로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실천해 안전한 예천,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모든 군민들이 함께 동참하자”고 당부했다. /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정안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