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리심판원, 오거돈 전 부산시장 만장일치 제명
민주당 윤리심판원, 오거돈 전 부산시장 만장일치 제명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4.27 19:28
  • 게재일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오거돈·김남국·박원순 비서 성범죄 진상조사”

성추행을 인정하며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문제가 정치 문제로 비화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오 전 시장에 대한 제명절차를 밟으며 선긋기에 나섰지만, 미래통합당은 ‘오거돈 TF’를 구성하며 조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27일 오 전 부산시장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임채균 원장은 이날 윤리심판원 전체회의 직후 “사안이 중차대하고 본인도 시인하는 사안이어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윤리심판원 전체회의에는 재적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 만장일치로 제경을 의결했다. 오 전 부산시장의 별도 소명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심판원의 결정 내용은 최고위원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4·15 총선 이후 휴가에서 복귀한 이해찬 대표도 “참담한 심정”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건은 그가 사퇴한 당일에야 알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공직자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도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도 성추문 관련 문제만큼은 무관용으로 임했으며 앞으로도 이 원칙을 결코 변함없이 지켜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서둘러 당직자에 대한 성인지 교육을 체계화하고 의무화하는 제도의 정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반면, ‘당 수습’과 ‘지지율 하락’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오거돈 사태’를 통해 반전을 노리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했다. 이를 위해, 곽상도(대구 중·남구) 의원을 팀장으로 하는 진상조사팀을 꾸리기로 했다.

심재철 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브리핑에서 “통합당은 오거돈·김남국·박원순 비서의 성범죄를 규명하는 ‘오·남·순 진상조사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는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으로 긴급 체포돼야 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부산시장이 선거 전 사퇴를 약속하는 큰 일이 발생했는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몰랐다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같은 편이냐고 특혜를 주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통합당의 ‘오·남·순 진상조사팀’은 당선자를 포함해 10명 이내로 구성됐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