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전해지는 생생한 감동
온라인으로 전해지는 생생한 감동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4.21 19:55
  • 게재일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무용단 ‘봄의제전’공연.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미술관과 공연장 직접 방문이 어렵게 된 지 오래됐다. 하지만 전시와 클래식, 우리 국악에 이르기까지 수준 높은 문화생활을 보장하는 온라인 프로그램들이 있어 그나마 위로가 되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몇몇 온라인 전시와 공연을 소개한다.

 

국립현대무용단 ‘혼자 추는 춤’ 프로젝트.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국립현대무용단 ‘혼자 추는 춤’ 프로젝트.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자연 주제 기획전‘수평의 축(Axis of Horizon)’

국립현대미술관은 인스타그램(instagram.com/mmcakorea)을 통해 이 전시를 생중계하고 있다.

온라인 생중계란 학예사가 약 30분간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전시를 소개하면서 시청 중인 관객과 소통하는 방식이다. 이후에는 다시보기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수평의 축’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최근 수집한 국제미술 소장품을 중심으로 자연을 동시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한 작품 70여 점을 선보인다.

출품작들은 자연과 인간의 관계, 사회 그리고 역사를 포괄적으로 다룬다.

전시명은 자연을 바라보고 해석하는 다양한 접근방식을 대지(자연)라는 수평선 위에 일종의 축(axis) 세우기로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

전시는 자연의 부분적 재현을 통해 삶을 통찰하는 작품으로 구성한 ‘부분의 전체’, 자연 요소들로 인해 발생하는 현상을 탐구하고 시각화한 ‘현상의 부피’, 풍경의 이면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근접한 미래, 역사에 대한 고찰을 다룬 ‘장소의 이면’ 등 3가지 주제로 나뉜다.

에이샤-리사 아틸라의 ‘수평-바카수오라’과 맵 오피스의 ‘유령 섬’ 등 국립현대미술관이 수집 후 처음 공개하는 영상 작품을 비롯해 테레시타 페르난데즈의 ‘어두운 땅’, 헤수스 라파엘 소토의 ‘파고들다’등이 전시된다. 이들을 비롯해 로랑 그라소, 올라퍼 엘리아슨, 바이런 킴, 김세진, 박기원 등 국내외 작가 총 17명이 참여한다.

 

테레시타 페르난데즈作 ‘어두운 땅’ 설치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테레시타 페르난데즈作 ‘어두운 땅’ 설치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오페라단 ‘집콕! 오페라 챌린지’

국립오페라단은 국립오페라단이 공연한 우수한 작품의 영상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집콕! 오페라 챌린지’ 유튜브는 다음달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오페라 한 편씩을 제공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영상들은 한글자막으로 제작돼 있다. 세련된 미장센과 출연진들의 뛰어난 기량으로 화제를 모았던 뱅상 부사르 연출의 2019년 ‘호프만의 이야기’를 비롯해 이탈리아의 명장 스테파노 포다가 연출한 2017년 대작 ‘보리스고두 노프’, 정구호 연출의 2017년 야외오페라 ‘동백꽃 아가씨_라 트라비아타’ 등 국립오페라단이 공연한 걸작들을 매주 1편씩 국립오페라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립오페라단은 추후 코로나19의 진행상황과 사용자들의 호응을 살펴 올하반기까지 ‘집콕! 오페라 챌린지’를 연장 운영할 계획이다.

 

국립오페라단 ‘1945’ 공연 장면.  /국립오페라단 제공
국립오페라단 ‘1945’ 공연 장면. /국립오페라단 제공

△국립현대무용단 온라인 공연 ‘댄스 온 에어’

국립현대무용단은 온라인을 통해 현대무용의 매력을 대중에게 알리는 다양한 콘텐츠를 모은 ‘댄스 온 에어(Dance On Air)’를 진행하고 있다.

무용수 25인의 셀프 영상 프로젝트인 ‘혼자 추는 춤’은 이달 28일까지 네이버TV와 유튜브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참여 무용수들이 셀프로 촬영한 2분 분량의 무용 영상을 릴레이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이달 선보일 예정이었던 ‘오프닝’과 6월 내한 예정이었던 랄리 아구아데의 신작을 위해 선발된 무용수들이 참여한다.

다음 달 13일부터 5주간 주 2회(수·금) 공개되는 ‘유연한 하루’는 온라인 홈트레이닝 콘텐츠다. 남정호 예술감독과 안영준 연습감독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스트레칭부터 현대무용의 다양한 동작까지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영상을 선보인다.

 

로랑 그라소作 ‘무성영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로랑 그라소作 ‘무성영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국립국악원 영상 콘서트

국립국악원은 온라인에서 편하게 국악공연을 감상하는 ‘일일국악’‘주간국악’, ‘금요공감’ 등 국악원의 다양한 기획 콘텐츠를 국악원 유튜브뿐 아니라 네이버TV를 통해서도 제공하고 있다. 국악원이 제작하는 온라인 공연 콘텐츠는 네이버TV ‘국립국악원’ 채널 검색을 통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소규모 실내악과 독주, 독무 등 국악을 좀 더 깊이 있게 접하는 작품들이 소개되며 연주자들이 직접 해당 작품을 해설한다.

이달에는 4월의 정취에 어울리는 밝고 생동감 넘치는 ‘부채입춤’과 흥겨운 ‘태평무’, 신명나는 ‘설장구’와 ‘가야금병창’등으로 꾸민다.

‘일일국악’은 주중 매일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누리집과 유튜브, 네이버 TV를 통해 본다.

아울러 국악원은 오는 25일 오후 3시에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하는 국악 토크 콘서트 ‘사랑방 중계’도 선보인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