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서 ‘탈원전’ 공방 뜨거운 감자로
총선서 ‘탈원전’ 공방 뜨거운 감자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4.08 20:06
  • 게재일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활동가 후보 답변 거부 논란
“에너지 주권 포기” 폐기 주장과
“정직한 정책 결과 공개” 촉구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4·15 총선의 정책적 이슈로 급부상한 가운데, 시민운동가 출신의 여당 후보가 ‘탈원전 문제에 대한 유권자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해 논란이 되고 있다.

경주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다은 후보는 지난 6일 ‘경주 월성원전과 관련, 환경 문제 또는 지역 경제 문제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시간이 없다. 죄송하다”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정 후보의 직업은 시민단체활동가다. 그동안 정 후보는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고 건설 반대 운동’ 등에 참여하는 등 탈원전 정책의 지지자였다.

정다은 후보 측 관계자는 경북매일과의 전화통화에서 “내일(7일)이 TV토론이라 준비하고 있어 시간이 없다”면서 “(답변을 할 수 없어) 죄송하다. 미안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주 지역 유권자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경주 시민은 A씨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환경 문제가 우선인지 또는 경제적 문제가 우선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면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분이 충분히 평소 생각하고 있는 것을 이야기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바쁘다는 핑계로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것은 궁색한 변명”이라고 말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김석기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망국적 탈원전 정책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경주 지역 유권자가 보낸 질문에 “현실적 대안 없이 원자력 발전을 포기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가 가진 자원을 포기하고 에너지 주권을 포기하는 자살행위”라면서 “원전가동이 중단되면 경주시민들의 일자리는 물론, 각종 정부 혜택을 모두 잃어버리게 된다”고 했다.

김 후보는 “에너지 생산·수입 비용 증가로 인한 국민 부담 증가, 국가 에너지 안보력 상실, 화학발전량 증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 등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부작용을 고발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을 반드시 저지하겠다”면서 “민혈세 7천억원을 투입해 보수해놓고 조기폐쇄 시킨 망국적 탈원전 정책의 상징인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정’을 철회시키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 당 안철수 대표는 7일 SNS를 통해 “어제 쓸데없는 고집으로 비판을 거부하고, 옳다고 우기느라 정책은 계속 꼬이고, 피해는 국민들의 몫이 된 현 정부를 비판했다”면서 “정책을 재검토할 생각은 하지 않고, ‘정부가 늘 옳다’며 국민들과 ‘기싸움’을 벌이고 본인들이 옳다는 결론을 먼저 정해놓고,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느라 국민들의 정치 피로도가 날로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더 이상, 현실과 동떨어진 상상 속 탁상행정을 고집하면 안 된다”면서 “국민들과 ‘기싸움’을 멈추고, 정직하게 탈원전 정책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