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임원진 4개월간 급여 20∼40% 반납… 코로나19 극복 지역민 지원
DGB금융그룹 임원진 4개월간 급여 20∼40% 반납… 코로나19 극복 지역민 지원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4.06 18:52
  • 게재일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들이 4개월간 급여 반납해 지역 취약계층에 지원한다.

DGB금융지주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과 고통을 나누기 위해 김태오 회장을 포함한 지주 및 은행의 경영진들이 임금 20∼40%를 반납한다고 6일 밝혔다.

김태오 회장 겸 은행장은 4∼7월 4개월 급여의 40%를 반납하며, 금융계열사(증권, 생명, 캐피탈, 자산운용)의 CEO들은 동일기간 월 급여의 30%를,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의 임원 역시 월 급여의 20%를 반납하게 된다. 그룹 임원진들의 급여 반납으로 마련한 재원은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DGB금융그룹의 경영진의 급여 반납으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며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