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이현세 만화관 건립 무산… 웹툰 캠퍼스 조성
경주 이현세 만화관 건립 무산… 웹툰 캠퍼스 조성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4.05 18:38
  • 게재일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문체부 웹툰 캠퍼스 사업 선정
웹툰작가 육성 연말까지 8억 투입
황남동 옛 황남초교에 건립키로

[경주] ‘이현세 만화관’ 건립이 무산됐다. 경주시는 2018년 하반기부터 경주에서 성장기를 보낸 유명 만화가 이현세씨 이름을 딴 만화관 건립을 추진해 왔다. 시는 애초 옛 황남초등학교에 이 작가의 만화 전시실을 비롯해 만화 교육과 작품 활동을 하는 공간을 갖춘 만화관을 건립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황남초교 소유주인 경북도교육청 허가를 받지 못했다. 도교육청이 이곳에 발명체험교육관을 만들기로 했기 때문이다. 시는 대신 웹툰 작가를 육성하는 웹툰 캠퍼스를 만들기로 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웹툰 캠퍼스 조성사업에 뽑혀 연말까지 국비 등 8억원으로 황남동 옛 황남초등학교에 웹툰캠퍼스를 만든다.

옛 황남초교 급식동을 고쳐 지어 지상 2층 연면적 800여㎡ 규모로 작가 및 기업 입주시설, 교육장, 전시실, 회의실을 갖춘다. 경북도, 경주시, 경북콘텐츠진흥원은 이곳에서 웹툰 작가를 양성한다. 시는 이 작가에게 일부 강의를 맡길 예정이다.

이 작가는 울진에서 태어나 경주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다.

1978년 ‘저 강은 알고 있다’로 데뷔해 ‘공포의 외인구단’, ‘지옥의 링’, ‘며느리 밥풀꽃에 대한 보고서’, ‘아마겟돈’, ‘카론의 새벽’, ‘남벌’, ‘폴리스’, ‘천국의 신화’ 등 수많은 작품을 펴냈다.

한국만화가협회장을 지냈으며,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텍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건물 확보가 어려워져 애초 구상한 이현세만화관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며 “내진 보강 등으로 개관이 연말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고 했다. /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