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많이 부는 4월… “산불 조심하세요”
바람 많이 부는 4월… “산불 조심하세요”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4.02 20:08
  • 게재일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조한 날씨 산불발생 가장 높아
24시간 모니터링·감시인력 강화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많이 부는 4월, 산불 주의보가 내렸다.

행정안전부와 산림청은 최근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산림청 산불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10년간 발생한 산불은 연평균 440건이며, 이로 인해 857ha의 산림이 소실됐다.

원인은 입사자실화 151건(34%), 논·밭두렁소각 70건(16%), 쓰레기소각 62건(14%) 등이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연평균(440건) 보다 1.5배 많은 653건의 산불로 예년보다 3.8배 더 넓은 3천255㏊의 산림이 불에 탔다.

산불은 주로 건조한 바람이 부는 봄철(3월∼5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강풍이 가장 많이 부는 4월은 산림피해 면적의 45%(386㏊)가 발생할 정도로 그 피해가 크다.

또한, 전체 산불의 68%(298건)가 강원과 경기, 전남, 경북, 경남에서 발생했고, 산림 피해(88%, 758㏊)도 이들 지역이 가장 크다. 산불은 오후 2시 전후의 낮 시간에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진화 헬기와 인력의 투입이 제한되는 야간에 발생한 산불의 피해가 컸다. 정부는 산불 발생 시 주관 기관인 산림청을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지자체, 소방청 등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와 초동대응으로 소중한 인명과 재산, 산림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산불 발생 초기부터 범정부 역량을 결집한 대응 체계가 신속하게 가동될 수 있도록 24시간 산불상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강풍과 건조 특보가 동시에 발령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전국 2만여 명의 산불감시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