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속삭이는 벚꽃터널 10여리 길 연인과 걸어 봐요
봄이 속삭이는 벚꽃터널 10여리 길 연인과 걸어 봐요
  • 곽인규 기자
  • 등록일 2020.04.02 16:13
  • 게재일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북천 벚꽃터널. /곽인규기자
상주 북천 벚꽃터널. /곽인규기자

 

【상주】 상주시 북천 제방을 따라 화려한 벚꽃터널이 만들어져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몸과 마음을 달래주고 있다.

요즘 벚꽃비가 흩날리는 북천변에는 연인과 가족 등 수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가슴을 적시는 벚꽃이 눈부시게 만개한 터널에 들어서면 마치 천국에 온 듯 고단한 일상은 밀려나고 진한 감동이 번진다.

북천변 왕벚나무는 상주시의 명물로 꼽힌다.

1998년부터 심은 벚나무가 연원동에서 복룡동 국민체육센터까지 북천을 따라 5km에 걸쳐 열병식을 하는 것처럼 늘어서 있다.

특히, 북천을 따라 양쪽으로 심어진 벚나무들은 북천의 맑은 물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주변 곳곳에는 노란 개나리꽃이 활짝 피어 봄의 정취를 한층 더하고 있다. 

북천 변 쉼터와 산책로·공한지 등에는 지난해 파종한 튤립 3만여본도 꽃망울을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다.

김상영 상주시 산림녹지과장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이 활짝 핀 꽃을 보면서 답답함과 시름을 잠시나마 잊었으면 좋겠다”며 “다만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만큼 마스크를 끼고 서로 거리를 두는 등 감염 방지를 위한 수칙은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