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지방대학 살리기에 1천억 들인다
위기 지방대학 살리기에 1천억 들인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3.30 20:01
  • 게재일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역-중앙부처-대학 삼위일체 사업 확정 공고
비수도권 3개 지역 내달 27일까지 사업 신청 예비접수

지역 대학을 살리기 위해 교육당국이 1천억원 규모의 사업을 확정됐다.

교육부는 지난 27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 공고했다. 확정안은 지난 1월 20일 사업에 대한 주요사항 발표 이후 지방자치단체·대학·지역혁신기관 및 관계 부처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쳤다.

사업의 핵심은 대학과 지역 간 협업체계를 구축, 대학들이 핵심분야와 연계해 교육체계를 개편하고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해 과제를 수행하는 것을 중앙부처가 지원하는 내용이다. 쉽게 말해, 지방대학의 경쟁력과 생존력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가 협력하고, 중앙부처가 돕는 식이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지역협업위원회’의 구성이 선결조건이다. 지자체장과 대학의 장이 지역협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사업의 주요사항을 함께 결정토록 했다.

더불어 일선에서 사업을 수행할 때에도 각 핵심분야별로 지정된 담당 지자체 부서가 대학과 함께 과제 추진을 하도록 했다.

지자체가 해당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함으로써 사업의 성공률을 끌어올리기 위함이자, 대학들이 지역사정 등과 동떨어진 사업을 수행하는 것을 방지함과 동시에 지역수요에 부합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장치다.

더 많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교육당국은 이번 사업의 참여 대상 범위를 크게 개방했다. 대학 뿐 아니라 기업, 연구소, 상공회의소, 교육청, 학교,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지구·특구·단지 관리기관 등 다양한 지역혁신기관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학 외 기관도 과제를 주관할 수 있도록 해 과제 성격에 가장 적합한 기관이 사업을 주도·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예상은 국비 1천80억원에 총사업비의 30%를 지방비로 대응투자한다. 참여 대상은 비수도권 3개 지역이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내달 27일까지며, 사업계획서 접수는 오는 6월 5일 마감한다.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확정, 발표될 예정이다. 내년 2월로 예정됐던 사업종료 시기는 코로나19 등 지역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3개월 미뤄졌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에 대해 지역의 기업,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다른 부처에서도 사업 간 연계를 위해 강력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