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黃 제안 40조 채권 검토”
문대통령 “黃 제안 40조 채권 검토”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3.29 20:21
  • 게재일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중한 경제 상황 도움된다면
야당 제안도 긍정적으로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을 제안하자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우리 정부는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을 해 오면 검토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6일에도 황 대표의 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황 대표 측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 대변인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26일 발언의 진의를 두고 다양한 보도가 있었다”며 추가 발언을 소개한 배경을 설명했다. 결국 이날 문 대통령의 추가 발언을 알린 것은 메시지의 혼선을 없애는 동시에 황 대표의 제안을 그만큼 진지하게 검토해 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26일에 한 발언은) 엄중한 경제 상황인 만큼 경제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된다면 누가 제안하든 검토할 수 있다는 뜻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 오면 검토할 것”이라며 “밀고 당기기는 하지 않는다. 밀고 당기고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황 대표 측에서 추가로 전달받은 내용이 있나’라는 물음에는 “아직 구체적 제안은 오지 않았다. 제안이 오면 검토를 해보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초·중·고교 등 각급 학교 개학 연기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해 당사자가 많아 기류를 언급하기는 조심스럽다. 교육 당국이 결정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