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곳 현존, 문화관광콘텐츠 잠재력 우수
13곳 현존, 문화관광콘텐츠 잠재력 우수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3.29 19:36
  • 게재일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규 한동대 교수 ‘포항지역 서원의 어제와 오늘’ 펴내
오천·입암·광남·삼명서원 등
곡강·학산 등 철폐된 곳도 5곳
“500년전 성리학 지식인에 경의”

김윤규 한동대 교수.
“500여 년 전 성리학 지식인들이 조선의 미래를 꿈꾸며 함께 고뇌했던 열정에 경의를 바친다. 우리는 눈앞 현실에만 정신이 팔려 미래를 준비하는 걸 자꾸 늦추고만 잊는 건 아닐까.”

최근 포항지역 서원의 역사와 활용 방안을 담은 책 ‘포항지역 서원의 어제와 오늘’을 펴낸 김윤규 한동대 교수는 포항문화의 뿌리와 원천을 연구하고 개발하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는 인문학자이다.

김 교수는 포항문화원 부설 포항문화연구소 연구위원으로서 포항지역의 향토사 및 역사·문화적 연구 등 학술적 이론개발을 위해 포항의 문화적 문헌과 자료를 정리 연구해오고 있다.

그는 “역사는 한민족이 살아온 발자취이며, 자신이 영위하고 있는 삶의 뿌리로서 조선의 정신의 중심이 되었던 서원을 이해하는 것은 한국인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서구의 학문이 중심이 되면서 우리 선현의 학문적 성취에 대한 존경을 잃어가고 있는 오늘의 현실에서 서원을 이해해 보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것이 우리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문화적 토양을 풍요롭게 하는 첫걸음이라는 김윤규 교수를 29일 만나 서원이 지닌 역사·문화적 가치와 문화·관광 콘텐츠의 잠재력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들어봤다.

-포항 곳곳에 조선시대 유교문화가 아직 많이 남아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다.

△서원은 수기치인(修己治人)의 유교적 이념으로 건국하고 성리학을 바탕으로 한 이념의 실천과 교육이 왕조의 중심이 된 조선조에 생겨났다. 예(禮)를 중시하는 조선 성리학으로 서원은 교육과 향사의 기능을 하며, 조선 중기 역사와 함께 전개 되었다. 서원은 우리와 아주 가까운 곳에 있다. 포항에만도 오천, 입암, 광남, 학삼, 삼명서원 등 13개의 서원이 현존해 있다. 곡강, 학산, 죽림, 덕림, 수성 서원 등 철폐 서원도 5개처가 있다.

-조선시대 서원은 어떤 곳이었나.

△서원은 조선 중기 이후 학문연구와 선현제향(先賢祭享)을 위하여 사림에 의해 설립된 사설교육기관인 동시에 향촌자치운영기구라고 정의하고 있다. 서원은 지방유생들의 교육기관으로 조선시대의 유교적 이념을 바탕으로 강학과 제향을 위해 지방에 설립된 것이다. 조선시대 서원은 요즘으로 치면 사립 고등교육 기관이다. 성리학 지식인들이 자발적으로 세운 학교라는 점에서 국가가 건립한 성균관이나 항교와는 뚜렷한 차이를 보인다. 서원에서는 강학(학문을 닦고 연구함)과 제향(제사의 높임말)이 이뤄졌다. 성리학 경전을 연구하는 한편 각 지역에서 배출한 선현(어질고 현명한 옛 사람)에 제사를 올리며 그 뜻을 이어가고자 했다.

-서원의 건축학적 가치도 빼놓을 수 없는데.

△그렇다. 서원 건축은 양과 질 모든 면에서 조선시대 건축을 대표하는 소중한 건축 분야로 조선시대 유교 선비들의 정신이 가장 깊게 투영된 건축물이다. 절검의 정신, 절제와 추상의 정신, 우주와 인간을 일체화시키려고 했던 옛 지식인들의 거대한 노력들은 물질과 유행과 자본에 찌든 현대 건축에 무한한 교훈과 가능성을 던져주는 귀중한 건축 자산이다.

-그렇다면 서원의 본래적 의미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가.

△한국의 서원은 인류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인 ‘생명과 평화’를 추구하고, ‘소통과 화합’을 통해 계층간의 갈등을 해소하며 ‘나눔과 배려’의 정신을 통해 공동체를 건강하게 지켜내었던 우리 민족의 우수한 정신문화와 교육적 이상을 실현한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조선 500년 정신세계의 집약으로서 서원을 답사하면서 한국인으로 갖는 문화적 정체성이나 우리의 전통적 미의식을 경험하는 것이 지금 서원 본래의 의미일 것이다.

-포항시가 지난해 12월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됐는데 서원 활용방안을 제안한다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서원 9곳을 묶은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그러나 우리 시민들은 가까운 곳에서 서원을 경험하지 못하고 있다. 포항에는 13개처의 서원이 있다. 시에서 전문가들에게 의뢰해서 서원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교육적 문화유산적 활용방안을 찾는다면, 시민의 교양을 높이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최선의 자료가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전통 문화유산 보존 전승을 위한 시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불안, 초조, 답답함, 무기력, 분노 등의 우울감을 느끼는 시민들이 많다고 한다. 서원은 자연이 갖는 빼어난 경관 속에 선비들이 모여 명현(名賢) 또는 충절(忠節)로 이름 높은 위인들을 받들어 모시고 그 덕망과 절의를 본받고자 하며 배움을 익히던 조선 500년 역사에서 그 어느 것 못지않게 조상의 숨결이 담겨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포항 지역 곳곳에 있는 서원들을 찾는다면 마음의 위로가 되지 않을까 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