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되나" 느슨해진 대구의 밤…일부 주점 젊은 층 '북적'
"이래도 되나" 느슨해진 대구의 밤…일부 주점 젊은 층 '북적'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20.03.28 13:39
  • 게재일 2020.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밤 대구 서구 광장코아 일대 주점가
27일 밤 대구 서구 광장코아 일대 주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됐던 대구에서도 젊은 층을 중심으로 경계심이 다소 풀어지는 모습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하지만 요양·정신병원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 확인되고 있는 만큼 모임과 외출을 자제하고 위생수칙을 잘 지키는 게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요일인 지난 27일 대구의 최고 번화가인 동성로 중심 거리는 오가는 사람이 없어 한산했다. 택시들은 '빈차' 등을 켜고 하염없이 손님을 기다렸다.

하지만 술집이 몰려있는 일부 골목에서는 청년들이 '불금'(불타는 금요일)을 즐기는 모습도 목격됐다.

동성로 로데오거리 인근 한 주점은 다닥다닥 붙은 테이블에 손님이 가득 찼고, 입장을 기다리는 손님만 스무명이 훌쩍 넘었다.

입구에 '체온이 38도 이상인 경우 출입을 제한한다'는 안내문이 있긴 했지만, 술을 마시는 이들은 마스크를 끼지 않는 등 코로나19를 별로 의식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따금 담배를 피우러 가게에서 나온 이들이 몰리면서 골목이 북적이기도 했다.

대구의 또 다른 번화가인 광장코아 일대도 최근 들어 오가는 이가 부쩍 늘었다. 손님이 없어 한산한 가게가 있었지만, 일부 가게는 손님들로 북적였다.

일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백모(62)씨는 "확진자가 줄어서 그런지 경계심이 좀 느슨해진 것 같다"며 "지난 주말부터 젊은 사람들이 거리에 늘었다"고 말했다.

A(27)씨는 "한동안 집에만 있었는데 이제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많이 해소된 것 같다"며 "친구들과 시원한 맥주 한잔하러 나왔다"고 했다.

역시 친구를 만나러 왔다는 B(26)씨는 "일반인 감염 사례는 많지 않아서 마스크를 잘 끼면 외출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년들도 코로나19의 위험에서 예외일 수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밤 대구 중구 동성로 로데오거리
27일 밤 대구 중구 동성로 로데오거리.

대구시는 전날 '코로나19 젊은 사람들도 절대 조심. 마스크 착용은 필수, 클럽·PC방 등 밀폐된 장소는 출입자제, 2m 건강거리 유지, 친구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격려하고 응원합시다'라는 안전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다.

광장코아 주변 한 건물 관리인인 50대 양모씨는 "코로나 사태 전에 비하면 유동인구가 절반 정도"라면서도 "주일예배도 드리지 않고 있는 교인으로서 우르르 몰려다니는 걸 보면 걱정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양씨는 "젊은 사람들도 조심해야 하는데 좀 안일한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했다.

보건당국은 내달 5일까지 외출을 자제하고 최대한 집 안에 머무르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