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프로포폴 투약 의혹 경찰 “조만간 소환, 사실 확인”
가수 휘성 프로포폴 투약 의혹 경찰 “조만간 소환, 사실 확인”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3.26 20:28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마약류를 구입한 정황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북경찰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말 마약 관련 첩보를 입수해 단서를 포착, 조만간 소환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다만 마약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주 휘성 씨 측과 연락 후 다음 주 중으로 소환조사를 할 예정이었지만 언론에 보도돼 소환에 응할 것인지 현재로선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당시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었다.

당시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휘성은 조사에서 “허리 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면서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고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