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24년 연속 무교섭 임금 협상 타결
포스코케미칼, 24년 연속 무교섭 임금 협상 타결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3.26 20:25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천명 이상 제조 대기업 중 최장 기록… 노사화합 모범
코로나19 극복, 에너지 소재 등 신사업 성과 위해 ‘한 뜻’

포스코케미칼이 26일 포항 본사에서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24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위임하며 노사 간 상생문화를 굳건히 다졌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크게 위협받는 등 대외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포스코케미칼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소재 등 신사업에서의 성과를 더욱 본격화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6일 포항 본사에서 민경준 사장,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이봉학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 발전을 위한 노사간의 화합을 결의하며 ‘2020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을 통해 포스코케미칼 노사는 사업 경쟁력 강화와 직원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1997년부터 24년 연속 임금 무교섭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이는 1천명 이상 제조 대기업 중 최장 기록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안정적 노사관계와 건강한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사업 경쟁력과 성과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비전에 구성원 전체가 공감한 것이 이같은 기록을 만들어냈다고 자체 평가하고 있다.

노동조합 대표자들은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 “이러한 상생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민경준 사장은 “신뢰와 상생의 노사문화가 원동력이 돼 포스코케미칼이 지금까지의 성장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미래를 준비해 모든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