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경기침체 영향 가계 소비 저조
대구·경북, 경기침체 영향 가계 소비 저조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26 20:25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소득도 시·도 평균 밑돌아
해외 유명브랜드 소비는 상승

대구·경북의 가계소비가 타지역에 비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의 1인당 가계소비는 1천640만원으로 전국 광역시 평균(1천720만원)보다 적었고, 경북은 1천500만원으로 전국 광역도(1천530만원) 수준을 밑돌았다.

1인당 개인소득은 2018년 기준 대구 1천859만원, 경북 1천832만원으로 광역시(1천956만원), 광역도(1천837만원) 평균을 밑돌았다. 서울과 부산, 인천, 광주 등의 개인소득은 4%포인트 가량 늘었으나 대구는 1.3%포인트 증가에 그쳐 순위가 6위에서 8위로 두단계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카드 소비액은 타지역 유출이 유입보다 많았다. 지난해 대구·경북민이 타지역에서 사용한 카드액 비중은 각각 56.8%, 59.6%였으나 타지역민의 대구 소비는 25.7%, 경북은 34.5%에 머물렀다.

특히, 대구·경북민의 타지역 소비액 가운데 수도권(서울·경기) 비중이 각각 45.4%, 43.5%로 가장 많았다.

소비부진에도 대구지역 백화점 전체 매출에서 해외 유명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1월 기준 33.6%로 전국 평균(23.7%)을 웃돌고 매출도 21.9%나 늘었다.

대구의 월세 비중은 25%로 광역시 평균(24.3%)보다 높고 월세(평균 68만8천원)와 전세(1억8천만원)도 서울에 이어 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아 주거비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1인당 의료비 지출은 연간 165만원으로 광역시 중 부산, 광주에 이어 3번째로 많았고 경북도 190만원으로 광역도 중 전남과 전북에 이어 3번째로 많았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지역 제조업 생산과 수출 감소, 고용 부진 등으로 소득 여건이 나빠지고 있고 앞으로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경기침체와 소비 부진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