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축된 포항경제, 과감한 투자 절실”
“위축된 포항경제, 과감한 투자 절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3.26 20:22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경제현안 긴급 간담회
국가전략특구·기술혁신 바탕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 등 논의

포항시는 26일 포항상공회의소에서 ‘3차 경제현안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전익현 포항철강관리공단 이사장,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 지역 경제계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포항시는 국가전략특구의 적극적인 추진·육성과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한 철강 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지정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중심으로 산업단지 조기분양과 배터리 전후방기업 유치 등 차별화된 투자유치를 통해 신기술과 신산업육성으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경제계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위축된 심리가 있기는 하지만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사회와 함께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강덕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시민의 안전과 함께 기업들의 위축으로 지역 경기도 침체국면을 이어가고 있다”며 “집중적인 방역체계를 바탕으로 기업들이 예정된 투자 등을 과감하게 공격적으로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 달라”고 요청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