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주주총회 통해 단조 사업부문 분할 의결
현대제철 주주총회 통해 단조 사업부문 분할 의결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3.25 18:45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이 주주총회를 통해 단조 사업부문 분할을 의결했다.

현대제철은 25일 인천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 호텔에서 제55회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사내·외이사 선임 △감사 선임 △재무제표 승인 △이사의 보수 한도 승인 △회사의 분할 또는 분할 합병 등 안건을 처리했다.

사내이사로는 서명진 현대제철 부사장(구매본부장)을 신규 선임하고 박종성 현대제철 부사장(당진제철소장)을 재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박의만 세무법인 삼익 대표세무사와 이은택 중앙대 교수를 재선임했다. 박 대표세무사는 감사로도 재선임됐다.

이사 보수총액 또는 최고한도액은 실적 부진에 따른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기존 80억원에서 50억원으로 줄였다.

이날 주총에선 지난달 25일 공시한 단조 사업 분할 신설회사 설립 등 안건도 결의했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올해도 당사를 둘러싼 시장 환경은 매우 불확실하다”며 “올해 초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저성장 국면이 심화되고 또한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철강 수요시장 침체도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