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한은, 경북동해안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강화
포항한은, 경북동해안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강화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3.19 18:38
  • 게재일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경북동해안지역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대책 시행 이후 피해범위가 더욱 커짐에 따라 지원대상업종을 확대하는 등 후속조치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한은 포항본부는 지난 9일부터 시행 중이던 경북동해안지역 중소기업을 특별자금 600억원에 대한 적용범위를 서비스업 전체와 원자재, 부품 조달 지연 및 수출 애로 등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 제조업체로 확대키로 했다.

은행의 저신용(신용등급 6∼10등급, SOHO등급)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 대출실적에 대한 지원비율은 50%에서 75%로 상향했다.

대출금리는 연 0.75%에서 0.25%로 인하했다. 은행대출 취급기간은 19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이며 대출건별로 최장 1년간 지원 가능하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