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 2년 연속 선정
대구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 2년 연속 선정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3.18 18:32
  • 게재일 2020.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창업 아이디어 발표 장면
대구대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창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대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공모한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에 2년 연속 선정되며 3년에 걸쳐 72억 6천만원을 지원받는다.
 

경북의 대학과 기관 중 유일하게 선정된 대구대는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도약패키지 등 중소벤처기업부의 주요 창업지원 사업을 모두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어 대구·경북지역을 거점으로 성장단계별(STEP)로 창업 전주기를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창업 생태계를 구축·운영할 수 있게 됐다.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창업 인프라가 우수한 대학, 공공 및 민간기관 등을 통해 3년 이내의 초기 창업기업의 사업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대는 이번 선정에 따라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 72.6억 원의 정부 및 지자체 지원금을 받아 초기 창업기업을 선발해 자금을 지원하고, 창업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학교는 앞으로 3년간 기술창업 위주의 창업 아이템 사업화, 프리팁스(pre-TIPS) 및 팁스(TIPS) 발굴, 매출 500억 원 이상의 미니 유니콘 기업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창업지원 프로그램 우수 졸업자, 실습형 창업동아리 및 교원창업자, 투자펀드 추천 창업자 등으로 구성된 창업 인재풀(창업FARM)을 구축한다.
 
또 창업 아이템 보호 및 지적재산권 기반의 기술창업을 지원하고자 DU-TR(Technical Roadmap), DU-IP(Intellectual Property)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초기 창업자들의 애로사항을 지원하는 창업 전문가 그룹(DU-엑셀러레이터즈)과 멘토와 창업자, 지도교수, 전담직원이 팀을 이루는 창업 셀(Cell)을 구축한다.
 
이외에도 대구대기술지주회사의 직접 투자와 엔젤투자조합펀드 운영, 모태펀드 출자 후 운영 등을 통해 초기 창업기업들이 겪는 재정적 어려움 해결에 나선다.
 
권순재 대구대 창업지원단장은 “대구대는 2016년 창업 선도대학 사업 선정 이후 경북 지역 기술창업을 선도해 왔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기술창업 비율을 100%까지 확대하고자 한다”면서 “대구대가 명실 공히 기술창업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