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소상공인에 1조 긴급 지원
경북도, 소상공인에 1조 긴급 지원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3.17 20:34
  • 게재일 2020.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살리기 3대 대책’ 추진
무이자·무담보·무보증료로
3천만원 한도 특별자금 공급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힘든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경제살리기 긴급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정부의 추가경정 예산과는 별도로 집행된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17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향후 1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3대긴급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의 ‘경제살리기 긴급대책’은 도 예산과 기금으로 자체 실시한다. 향후 정부 추경이 확정되면 사업이나 지원규모가 확대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소상공인 육성자금 한도와 신용등급을 확대해 무이자, 무담보, 무보증료로 소상공인에 특별자금원을 공급한다. 도는 평균 3천만원 지원시 소상공인 3만3천여개에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상공인 카드수수료도 지원한다. 전년도 카드매출액이 일정액 이하인 소상공인 업체에 대해서, 카드 수수료 0.8%를 5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소상공 분야 활성화를 위해 경북 대(大)바겐세일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할인율을 현행 5~8%에서 10%로 확대하고, 상품권 발행액을 3천억원에서 5천400억원으로 올릴 예정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