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추가 검토”
대구·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추가 검토”
  • 김진호·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15 20:34
  • 게재일 202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재해 아닌 감염병 첫 사례
피해 복구비 50% 국비로 지원
정 총리 “의료 자원 확보 관건”

대구와 청도·경산·봉화 등 경북 일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대구·경북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7번째이며,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인한 첫 선포 사례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다. <관련기사 2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이들 지역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복구비의 50%를 국비로부터 지원받는다. 또 주민 생계 및 주거안정 비용, 사망·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의 지원과 함께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요금 등의 각종 세금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관계장관들과 비공개 회의를 열어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구체적인 지원 범위와 대상, 기준 등을 논의한 뒤 문 대통령에게 선포를 공식 건의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했다.

정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정식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즉시 선포했다”며 “정부가 대구·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라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확산은 대구와 경북에 큰 상처를 남겼다. 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에 확진자의 83%, 사망자의 87%가 집중돼 심각한 인적 피해가 발생했고 지역 주민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도 멈췄다”면서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진행중인 만큼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피해 수습의 시작”이라면서 “정부는 앞으로 대구·경북과 함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지역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수습 및 복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구·경북의 피해복구와 함께 시급한 과제 중 하나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라며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이에서 싸우는 의료진을 어떻게 보호하고 의료 자원을 얼마나 충분히 확보하는지가 싸움의 승패를 가르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었다. /김진호·이곤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