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감기
가을 감기
  • 등록일 2020.03.12 18:38
  • 게재일 2020.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 종 태

공원 벤치에 가을이 앉아 있다

지팡이를 짚고 온 가을이

말없이 앉아 있다

허공에 집을 지은 이들은

지상에 폐지조각만 남겨놓은 채 떨고 있다

번지 잃은 영혼의 무게들만

발밑으로 수북이 쌓인다

매달릴 수도

붙잡을 수도 없는

구름의 시간이 흘러간다

노오랗게 신열(身熱)을 앓고 있는

하늘,

그 아래 아무도 기침하지 않는다

시인은 공원에 가득 차 가을을 이루는 사물들을 호명하며 붙잡을 수 없는 시간의 흐름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 지팡이를 짚고 온 노인네들에게서도, 발 밑에 수북수북 쌓이는 낙엽들에서도 청춘의 시간을 흘려보내고 붙잡을 수 없는 구름의 시간을, 세월의 허허로움을 읽는 시인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