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적십자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
영주적십자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02.27 20:32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영주적십자병원. /영주적십자병원 제공
영주적십자병원은 정부의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감염병 예방법 제37조에 의거 병원 또는 병동 전체를 음압·격리·일반병실을 확보하고 경증환자 치료 및 유증상자를 격리하는 지정 의료 시설이다.

이에 따라 영주적십자병원은 지난 23일 코로나19 대응 TF팀을 구성하고 전담병원 전환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28일까지 기존 입원환자를 모두 소산시키고 4층 병동을 신설, 병실 46실을 확보해 코로나19 확진자 수용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26일부터 외래 및 일반 응급실 진료가 전면 중단되고 인공신장실이 위치한 3층은 클린존과 오염존으로 구분해 신장투석환자가 모두 소산될 때까지 인공신장실은 운영할 예정이다.

전담병원 운영 시 의료인력과 장비 및 물품 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정부와 경상북도, 영주시 등 관계부처에 관련 지원 요청을 완료해 놓은 상태다.

윤여승 영주적십자병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해 정부, 지자체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환자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며“범국가적인 어려움 속에 환자들이 완치돼 퇴원할 수 있도록 영주시민 여러분들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영주/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