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극복해요 대구·경북’ 각계서 온정 보내
‘함께 극복해요 대구·경북’ 각계서 온정 보내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27 20:16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 50억 쾌척
신세계그룹 성금 10억
영원무역 성금 5억원 기탁
배우 손예진·이서진도 동참

27일에도 대구·경북의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는 온정이 이어졌다.

이날 쏟아진 온정은 지역 기업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기업과 해외교포, 출향인사, 연예인, 스포츠재단 등으로 대구·경북 시도민에 희망의 싹을 틔워주고 있다.

우선 대구·경북지역 최대 기업인 포스코그룹이 27일 50억원을 내놓으며 지역사회와 아픔을 함께 했다.

구호기금은 포스코 40억원과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건설·포스코케미칼·포스코에너지·포스코ICT 10억원 등 총 50억원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같은날 대구·경북지역 최대규모 백화점을 소유한 신세계그룹도 10억원의 성금을 보탰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날 노스페이스로 잘 알려진 (주)영원무역도 성금 5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고 광주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주)골드클래스도 1억원을 기부하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을 위로했다.

크레텍 1억원, LG전자 전문점 (주)삼정 2천만원, (주)신참에프앤씨 1천만원 등 지역 기업들도 성금릴레이에 동참했다.

연예계에서도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가 이어졌다.

대구출신 배우 손예진은 지난 26일 코로나19 성금 1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고, DGB금융그룹 전속모델인 배우 이서진도 27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탤런트 안선영도 27일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2천8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이외에도 (재)이승엽야구장학재단이 5천만원을, 대구출신 재미 벤처투자가인 이인 교수가 1천만원을 각각 성금으로 전달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