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치명률 ‘1%’ 수준 고령·지병 환자에선 높아 ‘위험’
국내 코로나19 치명률 ‘1%’ 수준 고령·지병 환자에선 높아 ‘위험’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6 20:29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기저질환 사망자를 줄이고자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체계를 재정비한다고 방침을 전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충복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일반 성인에 대해서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이 상당히 낮지만, 고령이거나 당뇨·심혈관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에게서는 치명률이 높다”면서 “우리나라는 초기 청도대남병원이라는 특수 고위험집단이 코로나19에 노출되면서 안타깝게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명률은 현재 1% 수준으로, 주로 고령이나 지병환자를 중심으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을 제외한 치명률(0.4%)보다 우리나라 치명률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 정 본부장은 “평균적인 치명률에 대해서는 지역·국가별, 의료시스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현재 계산하는 것은 무의미하고 시간이 더 지나야 정확한 수치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기준 중국 후베이성 치명률은 2.9%, 그외 중국 지역은 0.4% 수준이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