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터면 대통령이… ‘코로나 해프닝’
하마터면 대통령이… ‘코로나 해프닝’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2.26 20:28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주재 대구 회의 참석
경제부시장 비서 코로나 확진
참석자·취재진 등 격리 지시
경제부시장 음성 판정 ‘없던일로’

청와대에 26일 한때 코로나 비상이 걸렸다가 해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대구를 방문했을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공무원이 회의에 배석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대구를 찾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는데, 이 자리에‘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이 참석했다. 그런데 이 부시장의 비서가 그 전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이 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이 부시장은 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대책회의와 소상공인 간담회에도 배석했는데, 이 자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돼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그리고 “자가 격리 중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26일 출근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오전 이 부시장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밝혀지면서 청와대는 자가 격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하고 이 내용을 개별적으로 통보했다.

이번 일을 두고 일각에서는 확진자와 접촉한 이 부시장이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에 배석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부시장이 확진 여부 검사를 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임을 청와대는 알았나”라는 물음에 “그 분(이 부시장)이 알았다면 들어오시지 않았겠죠”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 부시장과 문 대통령과의 거리가 2m 이상이었고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행사장을 드나들 때마다 손을 소독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고 행사 후에는 전신 소독, 발열 체크까지 했다”면서 “대통령의 자가격리 여부를 묻는 분이 많은데 이는 맞지 않는 지적”이라고 부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