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급한 문 대통령 “금주 내 확산세 변곡점 만들어야”
맘 급한 문 대통령 “금주 내 확산세 변곡점 만들어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2.25 20:25
  • 게재일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특별재난지역으론 충분치 않아”… 추가 조치 시사
정부 총력 지원도 강조… “TK 최대봉쇄는 확산 차단 뜻”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진영 행안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를 찾았다.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등을 중심으로 TK 지역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가운데 이곳에서 코로나19를 막지 못하면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코로나19 사태로 낙심한 대구 민심을 위로·격려하고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하는 뜻도 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2·3·4·5·6·7·8·9면>

문 대통령은 25일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K에서의 방역 성공 여부가 코로나19의 확장세를 막아낼 결정적 변수라는 판단아래 확진자 증가 흐름이 TK 경계를 넘지않도록 하는 것이 최대 과제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 오늘 저녁부터는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으로 인해 실질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민생경제와 일상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주고 있다”며 “대구·경북은 그야말로 복합위기 지역이 되고 있다.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대구·경북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는 않았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할 경우 그 이상의 강력한 조치가 동반돼야 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의 동의를 얻어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필요한 예산을) 적극 반영하겠다”며 “국회에서도 힘을 모아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포함된 것을 거론하며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설명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마친 뒤 대구 서구에 있는 코로나19 전담의료기관인 대구의료원을 찾아 현황보고를 듣고, 신천지 대구교회가 위치해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한 대구 남구청을 방문,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를 점검하고, 동대구역 시장에서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가진 후 귀경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