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위기 극복돼야 온 나라가 무사하다
대구·경북 위기 극복돼야 온 나라가 무사하다
  • 등록일 2020.02.25 19:57
  • 게재일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창궐로 최악의 시련기를 맞았다. 정부 기관과 일부 방송이 ‘대구 코로나’, ‘대구 폐렴’ 같은 용어나 주장을 분별없이 사용해 지역의 분노를 사기도 했지만, 이성적으로 대응하려는 국민이 점차 늘고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대구·경북의 바이러스 위기는 곧 대한민국의 위기다. 하루빨리 극복돼야 온 나라가 무사하다. 시련 극복에 정부가 모든 국력을 쏟아붓는 것은 물론, 국민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

정부는 대구지역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4주 안에 안정시키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매우 빠른 속도의 확진자 발생에 대해 대구시민의 염려가 매우 크고, 국민께서도 상당한 염려를 하고 계실 거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구지역의 신천지 교인 3천334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2주간 대구시의 감기 환자 약 2만8천여 명에 대해서도 집중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가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를 미적거리고 있는 사이에 중국이 오히려 한국인을 역으로 통제하는 현상이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은 자괴감을 부른다. 산둥성 웨이하이 등 일부 지역은 한국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5~7일간 강제격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영통신 환구시보는 ‘한국은 중국의 대처를 배우라’고 훈계하기까지 했다.

돌이켜보면 코로나19의 확산에 말로만 ‘과도한 대응’을 부르짖으면서 아무것도 결단하지 못하고, ‘조기종식’을 낙관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판단이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 ‘의학적 결정’이 아닌 저급한 ‘정치적 결정’에 발목이 잡힌 문재인 정부와 집권 민주당의 치명적인 실책은 그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국내에서 일어난 코로나19 대란을 조속히 수습하는 길밖에 없다. 뜻밖의 재앙으로 패닉상황에 빠진 대구·경북의 사태를 조속히 차단해야 한다. 땅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정부가 지금이라도 말뿐이 아닌 ‘선제적 대처’, ‘과도한 대응’으로 대구·경북의 위기를 기필코 극복해내야 한다. 말뿐이 아닌 ‘할 수 있는 모든 조치’와 지원을 결행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